중개사 , 팔로우 , 2주일살기 , 한달살기 , 여행지찾기
OFF
0
0
야시르 알-루마얀 사우디 국부펀드 총재 겸 아람코 회장을 접견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 “에너지 중심 협력 이외에 수소 분야에서 협력 강화 희망” - 알-루마얀 회장 “대규모 수소 유통, 현대중공업과 조선 분야 협력 진전 된다면 사우디는 좋은 기지가 될 것”
등록일 2022-01-18 23:45:00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신고하기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쪽지를 보낼 수 없습니다.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후(현지시각) ‘한-사우디 스마트 혁신성장 포럼’ 행사에 앞서 세계 최대 에너지기업인 ‘사우디 아람코(Saudi Arabian Oil Company)’ 회장 겸 사우디 국부펀드(PIF) 총재인 야시르 오스만 알-루마얀을 접견해 앞으로도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아람코와는 에너지와 인프라 분야 중심 투자 협력을 진행해왔고, 특히 S-Oil에 대한 직접투자를 통해 최대 주주 지위 유지 중”이라고 언급한 뒤 “아람코의 S-Oil 1단계 투자는 당시에 단일사업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 투자였으며 덕분에 S-Oil의 정유와 석유화학 시설 고도화에 크게 기여하고 코로나 상황 극복에도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2019년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 방한 시 2단계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음을 언급한 뒤, 이 부분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습니다.

알-루마얀 회장은 “현재 사우디가 ‘비전2030’ 기치 아래 큰 사업들을 진행 중이고 성과들이 나오고 있다”면서 “아람코와 가스·오일 분야의 여러 기업들 그리고 사우디 국부펀드(PIF)가 주요한 동력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알-루마얀 회장은 “2015년 이후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PIF 이사회 의장을 맡은 이후 전략들이 완전히 달라졌다”면서 “6개 분야의 PIF 펀드 중 국내 투자 펀드는 스마트시티 구축, 그린 수소와 블루 수소 투자에 집중하고 있으며, 주거 안정을 위한 다양한 신규 주택 공급, 백신 포함 보건 분야에도 투자 중”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은 지금까지 원유 등 에너지 중심으로 협력을 해 왔지만, 앞으로 새롭게 수소 분야에서도 한국과의 협력 강화를 희망한다”면서 “사우디는 그린 수소와 블루 수소 생산에 강점이 있고, 한국은 유통과 활용에 강점이 있으므로 양국이 협력하면 앞으로 글로벌 수소경제 주도를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알-루마얀 회장은 “그린 수소는 PIF와 협력하고 블루 수소는 아람코를 통해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하며, 사우디에서 생산된 대규모 수소를 유통시키는 게 가장 큰 문제인데, 이 분야에서 한국과의 협력을 기대한다”면서 “이런 측면에서 현대중공업과 사우디와의 조선 분야 협력(킹살만 해양산업단지)이 진전된다면 사우디에서 생산되는 수소 등의 에너지를 세계로 운반시킬 수 있는 아주 좋은 기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대 수소 수출국이 되기를 희망하는 사우디에는 대규모 액화수소 운반선이 필요한데, 초저온 기술이 핵심인 이 운반선 분야에서는 한국 조선소가 세계 최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면서 “이런 측면에서 한국과 사우디가 수소경제에서 중요한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2022-01-19)

 

[뉴스자료 제공] #팔로우뉴스 (follows.kr) follownewss@gmail.com

 

 

 

 

뉴스
부동산|세컨하우스
(중고)자동차|오토바이|자전거
직거래
숙박예약
맛집|프랜차이즈
구인|구직
고수|전문가
3클라우드태그
김종연
예산감시
탐정
김병헌
위촉장
국밥
직거래장터
사천반점
드몽드
수평류
여행지찾기
현대
세컨드하우스
코다리
현재접속자
제목
비밀번호
내용
평가점수
점수를 선택하셔야 의견등록이 됩니다. 도배방지키
 60558781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
이전
다음
>>